'미스트롯2' 진달래, 학폭 가해자 지목

'미스트롯2' 진달래, 학폭 가해자 지목

HawaiiMoa 0 1593

9c49a41fba1670ad4487b1661318996c_1612069001_673.jpg
 


[OSEN=이승훈 기자] '미스트롯2' 진달래가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사실 여부 확인에 나섰다.

지난 30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교폭력 가해자가 미스트롯2에 나옵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작성자 A 씨는 "20년 전 저에게 학교폭력을 가했던 가해자 중 한명이 아무렇지 않은 얼굴로 미스트롯2에 나옵니다"라며 자신의 중학교 졸업 앨범 사진을 업로드했다. 이어 그는 "20년 동안 잊고 지냈다고 생각했었는데, 얼굴을 보는 순간 그때의 기억이 스치고 모든 것이 그때로 돌아간 것 같다. 인사를 똑바로 안 한다고 때리고, 엄마랑 같이 있는데 인사를 너무 90도로 했다고 때리고 몇분내로 오라고 했는데 그 시간에 못 맞춰왔다고 때리고 이유없이 맞은 날도 수두룩 했다"고 밝혔다.

또한 A 씨는 "처음에 맞았을 때 귀에서 들리던 '삐-'소리는 아직도 잊을 수 없다"면서 "처음엔 주로 얼굴만 때렸다. 귀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붓고 멍이 들자 어느날 부터는 얼굴 때리면 티 난다고 몸을 때리기 시작했다"고 지난 날을 생생하게 떠올렸다.

A 씨에 따르면, '미스트롯2'에 출연 중인 학교폭력 가해자 B 씨는 황토색 워커 발바닥이 아닌 앞 모서리쪽으로 새가슴뼈 있는 곳을 차고 머리도 차고 주먹쥐고 엎드려뻗쳐를 시켜놓고 그 상태로 발로 배를 걷어 차기도 했다. 가슴뼈를 맞고 순간적으로 숨이 안 쉬어지던 순간이 또렷하게 기억난다고.

뿐만 아니라 A 씨는 "학교폭력 가해자는 교회 뒷골목에서 폭행을 하다 복부를 찼고 그걸 옆에서 보던 가해자의 친구가 '얘네 나중에 임신 못하면 어떻게 해'라며 울면서 말리자 '그것까진 우리가 상관할 바 아니다'라며 계속해서 발로 배를 찼다. 소란이 있자 동네 주민이 너네 거기서 뭐하냐고 소리치면 장소를 옮겨서 계속 때리기도 했다. 수시로 불러서 때려서 다 기억은 못하지만 대략 한달에 한번은 주기적으로 맞았다"고 폭로했다.

A 씨는 B 씨의 폭력 이외에도 돈, 옷도 빌려 갔지만 돌려주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특히 A 씨는 "kbs 아침ㅁㄷ에 나와서 중학생 때부터 알바를 했다고 했는데 저희 돈을 뺏아간 것을 알바라고 하는 건지 어이가 없었습니다. 저희에게 돈이며 옷이며 가방이며 신발이며 안 뺐어 간 게 없어요. 이 모든 행위의 가해자 중 한 명이었는데 저렇게 방송에 버젓이 나온다는 게 너무 뻔뻔합니다!"라고 분노했다.

해당 게시물이 공개되자마자 누리꾼들은 글의 정황을 토대로 학교폭력 가해자 B 씨 무리 중 한 명이 '미스트롯2'에 출연 중인 진달래라고 추측했고, 현재 진달래 SNS에는 악플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이에 진달래 측은 OSEN에 "사실 확인 중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진달래는 지난 2018년 싱글 앨범 '아리아리'를 발매하며 데뷔했다.

0 Comments
DMV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