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인줄" 비행기 처음 탄 여성, 비상탈출구 열어…항공편 취소 사태

"화장실인줄" 비행기 처음 탄 여성, 비상탈출구 열어…항공편 취소 사태

DMV모아 0 17

5dade7904072b9ce58549efc02b44c82_1720531625_18.jpeg 

SCMP 캡처 © 제공: 문화일보


중국에서 한 승객이 비행기 비상 탈출구를 화장실 문으로 착각하고 열어 승객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지난 8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4일 중국 취저우 공항에서 이륙을 준비하고 있던 중국국제항공 CA2754편의 비상문이 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여객기는 이날 오후 8시 45분에 중국 취저우시에서 청두시로 갈 예정이었지만 연착으로 인해 잠시 대기중이었다.

그런데 이때 여성 승객 A씨가 갑자기 비상문을 열어 비상탈출 슬라이드가 펼쳐졌다.

이로 인해 비행편이 취소됐고, 승객 전원이 항공기에서 내려야 했다. 탑승객들은 호텔로 옮겨졌고, 각 400위안(약 7만6000원)의 보상을 받았다.

비행기를 처음 탔다는 A씨는 비상구를 기내 화장실로 착각해 문을 열었다고 한다.

한 목격자는 "A씨가 아무도 눈치 채지 못하게 조용히 비상문을 열었다"며 "비상탈출 슬라이드가 튀어나오자 승무원들이 깜짝 놀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A씨가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말을 듣고 눈물을 흘렸다"고 전했다.

항공기 비상구는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작동하기 위해 쉽게 열리도록 설계돼 있다.

다만 비상탈출 슬라이드가 펴지면 항공기 유지 관리를 위해 며칠 동안 해당 항공기는 운항이 중단될 수 있다. 항공기 기종에 따라 비상탈출 슬라이드 작동 시 10만~20만 위안(약 1900만~3800만원)이 든다.

중국에서 항공기 비상문을 허가 없이 여는 것은 불법이다. 2017년 6월엔 베이징 공항에서 한 승객이 실수로 비상구를 열어 12일 동안 구금됐다. 또 2015년 2월엔 지린성 한 공항에서 비상구 문을 연 승객이 3만5000위안(약 665만원)이 넘는 벌금을 내야 했다.


박세영 기자 ©문화일보

0 Comments
포토 제목
DMV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