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 동안 물 6병 마신 소년, ‘수분중독’ 증상으로 입원

1시간 동안 물 6병 마신 소년, ‘수분중독’ 증상으로 입원

DMV모아 0 665

4a872b6f4c8b0781a53f8f4cd2b6331a_1689513007_9292.jpg 

1시간 동안 물 6병 마신 소년, ‘수분중독’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 © 제공: 헬스조선



1시간 동안 물 6병을 마신 미국 소년이 ‘수분중독’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더운 날씨에 야외 활동을 하던 소년은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한 번에 많은 양의 물을 마셨다가 이 같은 일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7일(현지 시간) 미국 지역방송 WISTV에 따르면,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컬럼비아에 거주 중인 10세 소년 조던 레이는 이달 초 친척집을 방문해 사촌들과 시간을 보내던 중 갑작스럽게 이상 증세를 보였다. 당시 레이는 의식을 잃은 듯한 모습이었으며, 운동 기능을 상실한 것처럼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다.

레이는 즉시 부모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검사 결과, 혈중 나트륨 수치가 극도로 낮아졌으며, 뇌 주변에는 심한 두통을 유발하는 부종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검사를 진행한 의료진은 레이에게 ‘수분 중독’ 진단을 내렸다. 수분 중독은 갑자기 많은 양의 물을 마셨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문제로, 신장이 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고 세포에 과도하게 흡수되면서 전신 경련, 발작 등이 나타난다. 

뇌압이 상승해 두통, 구역감, 어지러움 등이 동반될 수 있으며, 심하면 뇌부종으로 인해 혼수상태에 빠지거나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레이 역시 짧은 시간동안 많은 양의 물을 마신 게 화근이 됐다. 당시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의 최고 기온은 35도로, 더운 날씨에 야외에서 뛰어놀던 레이는 오후 8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물 6병을 마셨다.

의료진은 레이에게 혈중 나트륨과 칼륨 수치를 조절하는 약물을 투여했다. 레이는 8시간가량 입원 치료를 받은 끝에 의식을 회복했고, 현재까지 별다른 증상 없이 건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레이의 아버지 제프는 “더운 날 전해질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물과 스포츠 음료를 번갈아 마시는 게 중요하다는 걸 배웠다”며 “병원 직원에게 감사하다. 우리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다른 사람들이 여름철 수분중독 위험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0 Comments
DMV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