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화내도 확인 못 해준다” 백악관 대변인과 기자, 가시 돋친 설전

“아무리 화내도 확인 못 해준다” 백악관 대변인과 기자, 가시 돋친 설전

DMV모아 0 12

5dade7904072b9ce58549efc02b44c82_1720537923_1297.jpeg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이 8일(현지시간) 일일 백악관 브리핑 도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건강 상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발언하고 있다. ©국민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고령 리스크’가 계속되는 가운데 8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대변인과 취재진이 고성으로 설전을 벌였다. 백악관 출입 기자 질문에 대변인이 명확한 답변을 회피하면서 감정 섞인 언쟁이 오간 것이다.

CNN에 따르면 이날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파킨슨병 전문가인 케빈 캐너드가 백악관을 방문했는지에 대해 기자들로부터 수차례 질문을 받았지만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백악관의 공식 방문자 기록을 근거로 월터 리드 군 의료센터의 신경과 의사 캐너드가 8개월간 8차례 백악관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장 피에르 대변인은 ‘프라이버시’와 ‘보안 문제’ 들어 캐너드의 이름조차 언급하길 거부했다.

그러자 기자단은 곧바로 반발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건강에 대한 중요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다.

CBS의 백악관 출입 기자 에드 오키프는 “당신은 아주 기본적이고 직접적인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장 피에르 대변인은 “그(바이든 대통령)는 신경과 의사를 세 번 만났다고 말하고 있다. 그게 제가 여러분에게 전하는 내용”이라고 답했다.

오키프 기자가 “그렇지 않다”고 하자, 장 피에르 대변인은 말을 자르며 “아니, 그렇다”고 받아쳤다.

오키프 기자가 다시 “캐너드가 특별히 대통령의 상태 때문에 백악관에 온 것인가”라고 거듭 묻자, 장피에르 대변인은 “피부과 의사부터 신경과 의사까지, 전문의의 이름을 널리 공유할 수는 없다”고 응수했다.

오키프 기자가 답변을 끊으며 질문을 계속하자 장 피에르 대변인은 “공격적인 방식”이라며 언성을 높였다.

장 피에르 대변인은 그러면서 “당신이 얼마나 나를 몰아붙이든, 나에게 얼마나 화가 났든 나는 그 이름을 확인하지 않을 것”이라며 “설령 그게 (방문자) 기록에 있어도 상관없다. 당신들과 공유할 수 있는 것은 대통령이 신체검사를 위해 3차례 신경과 의사를 만났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NYT는 “장 피에르와 기자들 사이의 관계는 종종 험악했다”며 “ 그러나 정치적으로 재앙적인 TV토론 이후 대통령이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위해 싸우면서 최근 며칠 동안 브리핑룸의 분위기는 더욱 긴장됐다”고 전했다.


임성수 기자 ©국민일보

0 Comments
DMV모아 최신글